KTC 주요업무

접수 ∙ 신청
  1. 1. 업무절차
  2. 2. 비대면접수
  3. 3. 작성가이드
  4. 4. 신청서 양식
상담의뢰
  1. 1. Q&A새창
  2. 2. 카카오상담새창
  3. 3. 전화문의
시험 · 검사
  1. 1. 전기전자
  2. 2. 기계계량
  3. 3. 화학환경
  4. 4. 바이오의료
  5. 5. 정보통신
  6. 6. 에너지
  7. 7. 신에너지
  8. 8. 조달전문
  9. 9. 계량기 형식승인 및 검정
  10. 10. 교정
  11. 11. 해외규격
  12. 12. 소프트웨어 및 보안시험
  13. 13. 어린이 놀이기구 검사
  14. 14. 유원시설 안전성검사
  15. 15. 야외운동기구 검사
  16. 16. 전기차 충전기
  17. 17. 모빌리티(자동차)
인증 · 심사
  1. 1. KC제품인증
  2. 2. KS제품인증
  3. 3. 품질인증(Q-Mark)
  4. 4. 전자기장환경(EMF)인증
  5. 5. V-체크 제품인증
  6. 6. 성능인증
  7. 7. 의료기기심사
  8. 8. 해외규격인증새창
  9. 9. GCC인증현황조회
  10. 10. GS인증
연구개발
  1. 1. 기술규제영향평가
  2. 2. 특허기술평가지원
  3. 3. 표준화기술개발사업
  4. 4. 중소기업 기술혁신개발사업
  5. 5. 구매조건부 신제품 개발지원
  6. 6. 4차산업&스마트혁신기술
  7. 7. 중소기업 결함제품 개선지원 사업

사이트맵 닫기

알림마당

우리는 최고의 시험·인증 서비스를 통해 더욱 안전한 세상에 기여한다.

홈

Print

본문 시작

KTC News

해외 상호인증 늘려 수출기업 지원할 것(안성일 원장 서울경제 인터뷰)
작성일 2023-05-12 조회수794

올 美·獨 등 인증기관과 협력 확대

국내서 '기술인증마크' 획득 가능

시간·비용 확 줄여 부담 완화 기대

전기차 충전기 등 유망 분야 선정

내달 현대차와 품질검증센터 개소


  안성일(사진)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KTC) 원장은 “미중 패권 경쟁으로 자국 우선주의가 강화될수록 무역기술장벽(TBT)은 높아질 수밖에 없다”며 “해외시험인증기관과의 상호인증 확대로 장벽을 낮춰 국내 기업들의 수출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KTC는 어린이용 놀이기구부터 의료기기·2차전지에 이르기까지 전기전자·통신·기계·화학·바이오 등 다양한 분야의 안전 및 성능평가를 전담하는 국제공인시험인증기관입니다. 안 원장은 해외 유수 기관들과 협력 확대로 인증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여 수출기업들의 부담을 덜어주겠다는 구상입니다. 이를 위해 KTC는 올해를 해외 사업 확대의 원년으로 삼고 미국 ‘UL’과 독일 ‘TUV’ 등 세계적인 인증기관과 잇따라 업무협약을 체결해 해외시장 공략의 도우미로 나설 방침입니다.


안 원장은 최근 경기 군포 본원에서 진행한 서울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세계 각국이 기술장벽을 쌓기 위해 보다 강화된 인증기준을 요구하면서 수출기업의 어려움도 가중되고 있다”며 우리 기업의 허들을 낮춰주기 위한 KTC의 역할 확대를 강조했습니다. TBT는 국가마다 서로 다른 기술규정과 표준·시험인증절차 등을 적용해 상품의 자유로운 이동을 저해하는 무역 장애 요소입니다. 관세와 같은 명시적 규제는 아니지만 상품 수출을 지연시킬 수 있는 일종의 비관세장벽입니다. 실제 자국산업 보호주의가 강화되면서 TBT도 갈수록 높아지는 추세입니다. 국가기술표준원에 따르면 올 1분기 세계무역기구(WTO) 회원국이 제·개정한 기술 규제는 1121건으로 WTO 출범 이래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이런 기술장벽을 넘기 위해 안 원장이 선택한 카드는 해외 사업 확대입니다. 해외 유명 인증기관과의 상호 협력 범위를 늘릴수록 우리 기업들이 굳이 해외로 제품을 보내지 않고도 국내에서 발행한 KTC의 시험성적서만으로 해외 인증마크를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를 위해 안 원장은 올 초 취임과 동시에 노르웨이 ‘넴코’와 사이버보안 및 전기전자 시험인증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3월에는 일본의 3대 인증기관과도 시험성적서 상호인정 등의 협약을 맺었습니다. 지난달에는 전기차 충전기 업체의 북미 수출을 돕기 위해 세계 최대 시험인증기관인 UL솔루션과 손잡았습니다. 이번 협약으로 국내 업체들의 북미 인증 기간이 최소 1개월 이상 줄어들고 건당 1800만 원의 비용도 아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안 원장은 이달 중 독일로 건너가 유럽을 대표하는 인증기관인 TUV와도 전기차 충전기·배터리 분야 관련 업무협약을 맺을 계획입니다. 이밖에도 현재 중국과 인도네시아·아랍에미리트(UAE) 등 아시아 3개국에 편중된 해외지사와 시험소를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선진시장으로 확대하는 게 안 원장의 또 다른 구상입니다.


안 원장은 취임 직후 반도체와 배터리 등 미래 유망 산업을 13대 전략 분야로 선정했다. 이중 가장 공들이고 있는 분야 중 하나는 전기차입니다. 그는 “전기차 시장 확대에 발맞춰 세계 전기차 충전소 시장도 2027년까지 연평균 48% 넘게 성장할 것”이라며 “국내 기업의 수출 확대를 위해 KTC와 같은 국제공인시험인증기관의 전문적인 시험평가 서비스가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KTC는 다음 달 현대차그룹과 손잡고 ‘HMG-KTC 품질검증센터’를 열어 전기차 충전기의 객관적인 품질 확보 기반을 마련해나갈 계획입니다. 8월에는 강원 삼척에 세계 최대 규모의 ‘에너지저장장치(ESS)화재 안전성 검증센터’를 가동해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필수인 ESS의 안전·성능 테스트도 본격화합니다.



출처 : 서울경제(클릭하시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